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홍성군이 농업인 주도의 천적곤충 자가사육을 본격 추진함으로써‘친환경 농법 실천’과‘농가 경제적 부담 경감’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

군은 지난 2일 천적곤충 자가사육실에서 기른‘뿌리이리응애’를 딸기 하우스 등 재배 현장에 첫 적용해 실증연구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천적곤충 자가사육실은 지난해 ‘기능다양화 지원 공모사업’예산 9천만원을 투입해 조성한 시설물(1동 32㎡)로, 올해 3월부터 농업인 20여 명이 직접 천적곤충을 사육 및 관리하고 있다.

천적곤충 자가사육 농업인은 농업기술센터에서 교육받은 지식을 활용해‘뿌리이리응애’천적을 자가 생산하고, 재배현장에 직접 투입하여 천적구입에 대한 높은 경제적 부담을 크게 줄일뿐만 아니라 농약을 대신하여 해충을 방제하는 친환경 농법을 실천할 계획이다.

이승복 농업기술센터소장은 “향후 농업인 자가사육이 가능한 천적 종류를 확대하여 친환경 농업의 정착을 도모하고, 안전한 농산물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과 요구를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자가사육 중인‘뿌리이리응애’는 작은뿌리파리, 버섯파리, 뿌리응애, 톡토기, 총채벌레, 선충류 등 토양 속 미소곤충을 포식하는 광범위적인 포식성 천적곤충으로 여러 작물 재배에 활용할 수 있다.

  신 윤호 기자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4-10 11:47: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안성시 북부권 및 남부권에도 똑버스가 운행한다
  •  기사 이미지 새로운 벚꽃 명소! 감곡면 청미천 벚꽃길
  •  기사 이미지 ESG전문그룹 이노텍코리아 사랑의 쌀 기탁행사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