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제주 지역 멸종위기 식물 13종을 한 자리에서 본다- - 국립생태원, 제주 난대림 사라져가는 식물들 주제 전시회 개최
  • 기사등록 2022-10-11 20:31:55
  • 기사수정 2022-10-11 20:33:20
기사수정

□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조도순)은 10월 12일부터 3개월 간 국립생태원 에코리움 온대관(충남 서천군 소재)에서 ‘제주 난대림 지역의 사라져가는 식물들’이란 주제로 전시회를 개최한다.

○ 이번 전시회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인 만년콩과 나도풍란을 비롯해 전 세계에서 제주도에서만 자생하는 고유종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제주고사리삼 등 제주지역 난대림에서 자생하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13종을 선보인다.

 

□ 전시회는 관람객들에게 생태정보와 위협요인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멸종위기에 처한 식물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울 수 있도록 구성했다.

○ 또한, 관람객이 직접 찾아보며 식물생태학자가 되어보는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에코리움 온대관 곳곳에 만년콩 등의 멸종위기 야생생물을 배치했다.

 

□ 한편 국립생태원은 2018년 11월 경북 영양군에 멸종위기종복원센터를개원한 이후 멸종위기 야생생물Ⅰ급인 나도풍란 서식지 시험이식(2021년), 만년콩 서식지 환경조사(2022년) 등 멸종위기 야생생물 서식지 보전을 위해 연구를 활발히 수행하고 있다.

○ 아울러 축적된 멸종위기종 복원 연구 자료를 바탕으로 생태 전시회를개발하여 국민들에게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호 등 생태 가치를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이번 제주 난대림 지역의 사라져가는 식물 전시 또한 생태 가치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 조도순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전시는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는난대림 지역의 멸종위기 야생생물을 국립생태원에서 볼 수 있는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생물을 보전하기 위해 국민들의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10-11 20:31:5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칠곡군, 겨울철 대설·한파 대비 협업 대응 합동대책회의
  •  기사 이미지 음성군, 귀농귀촌인 김장김치 지역 나눔 진행
  •  기사 이미지 영주향교, 2022년 기로연 및 문화행사 개최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